•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맛있지만 골치아파” 아보카도 잘 다루기
  • 2022.09.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빨리 익히려면 사과와 함께 종이봉투
숙성 늦추려면 껍질 벗기지 말고 냉장보관
양파, 레몬즙 추가는 갈변 막아
덜 익었는데 바로 조리하려면 전자레인지도 가능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아보카도롤, 아보카도 샌드위치, 아보카도 명란 비빔밥, 아보카도 계란구이 등 핫한 브런치카페 메뉴 중에는 아보카도가 매번 등장한다. 슈퍼푸드 명칭에 어울릴만큼 영양소도 풍부하다. 특히 다른 과일과 달리 불포화지방산이 다량 들어있으며, 당분 또한 낮다.

다만 까다로운 보관법은 아보카도의 단점이다. 숙성 과일인데다가 질감이 크림처럼 부드럽기 때문이다. 구입한 아보카도가 잘 익지 않았거나 금방 갈색으로 변하기 쉬우며, 장기 보관도 어려운 편이다. 이러한 이유로 아보카도의 맛은 얼마나 숙성되고, 잘 보관됐느냐에 따라 큰 차이가 난다.

우선 아보카도의 숙성 정도를 확인하려면, 손바닥으로 꾹꾹 눌렀을 때 살짝 들어간 것이 잘 익은 상태이다. 구입한 아보카도가 덜 익었다면 상온에서 4일에서 5일 가량 숙성시킬 수 있다. 직사광선이 없는 실온에 두는 것이 가장 좋으며, 흑갈색을 띠기 시작하면 숙성된 상태다.

그 기간을 기다릴 수 없다면, 아보카도를 종이 봉지에 넣고 밀봉해 두는 것도 방법이다. 이 때 사과를 함께 넣어두면 더 효과적이다. 사과가 방출하는 식물성 호르몬인 에틸렌이 아보카도의 숙성을 돕는다. 

만일 살짝 덜 익은 아보카도를 바로 요리해야 한다면, 전자레인지를 사용할 수도 있다. 아보카도를 반으로 잘라 랩에 감싼 후, 전자레인지에 넣고 1분 정도 돌려주면 된다. 딱딱했던 아보카도가 부드러워지면서 껍질도 수월하게 벗겨진다. 물론 자연적으로 익었을 때만큼 풍미좋은 질감은 기대하기 어렵다. 대신 과카몰리(Guacamole, 으깬 아보카도에 토마토, 양파, 레몬즙 등을 넣은 소스)나 아보카도 스무디 등 아보카도를 으깨서 조리하는 요리에는 사용하기 적합하다.

사용하고 남은 아보카도의 경우, 껍질을 벗기지 않은 채로 냉장보관하는 것이 낫다. 공기와의 노출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서다. 껍질이 벗겨진다면 갈색으로 변하는 갈변현상이 금새 일어난다. 이럴 때에는 아보카도를 얇게 썬 양파와 함께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하면 좋다. 양파에서 생성되는 성분이 아보카도의 갈변 과정을 지연시켜준다. 다만 아보카도가 양파의 맛과 향을 흡수한다는 점은 고려해야 한다. 으깨서 사용했던 아보카도가 남았다면, 레몬즙이나 라임즙을 넣어서 보관하는 것도 갈변현상을 늦추는 방법이다.

 

아보카도를 오랫동안 보관할 때에는 숙성 과정을 늦추기 위해 기온이 낮은 냉장고에 보관한다. 하지만 냉장고에서 숙성된 아보카도는 식감과 맛이 떨어질 수 있다. 아보카도는 실온에서 자연스럽게 숙성된 아보카도가 가장 맛있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