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장기간 안경 착용, MZ세대 근시환자 ‘외모불편·심리적 위축’ 경험
  • 2022.06.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MZ세대 근시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안경을 장기간 착용하면서 외모 불편과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심리적 위축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헤럴드경제=김태열 건강의학 선임기자] 안경은 근시 환자들의 시력을 보완하는 가장 기본적이며 유용한 방법이다. 특히 소아·청소년기에 눈이 나빠지면 유일한 해결방법으로 안경을 꼭 써야 한다. 하지만 성인기를 거치며 안경은 운동과 뜨거운 음식 섭취 등 일상생활의 제약과 불편뿐만 아니라 삶의 질에도 다양하게 영향을 미친다.

실제, 서울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김부기 원장팀)에서 MZ세대 근시 환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안경을 장기간 착용하면서 외모 불편과 자신감이 떨어지는 등 심리적 위축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와 온누리안과병원에서 스마일라식 시력교정수술을 받은 근시 환자 221명을 조사한 결과, 수술 전 시력 보완방법으로 ‘안경 단독 착용’이 38%(84명), ‘렌즈 단독 착용’이 8.6%(19명)였으며, 49.8%(110명)는 ‘안경과 렌즈를 병용해서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근시환자의 72.8%(161명)가 ‘10년 이상 장기간 안경 착용’했으며, ‘7년 이상 렌즈 착용자’도 26.2%(58명)에 달했다.

주목할 점은 불가피하게 장기간 안경과 렌즈로 시력을 보완하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문제들을 일상에서 감내하고 있다는 점이다. 조사에 참여한 환자(복수 응답) 81%(179명)가 ‘안경으로 인해 눈, 코 변형 등 외모 불편을 경험했다’고 답했으며, ‘자신감 저하와 위축’ 48.0%(106명), ‘저시력으로 인한 우울감을 느꼈다’고 대답한 환자도 21.7%(48명)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안경 착용 외모 놀림 경험’ 14.5%(32명), ‘넘어지고 다친 사고’ 7.2%(16명), ‘취업·결혼·직장 등 불이익’ 5.9%(13명)를 차지했다.

시력교정수술을 결심한 주된 동기는 ‘안경 렌즈 불편 해소’가 67.4%(149명)으로 많았지만 ‘미용적 이유와 주변인 수술을 보고 자신감을 얻었다’는 답변도 각각 34.8%(77명)를 차지했다. 설문에 참여한 MZ세대 스마일라식 수술 환자는 여성 110명(49.8%), 남성 111명(50.2%)이었으며 92.8%(205명)가 미혼자였다. 직업별로는 학생(35.3%)과 직장인(33.9%)이 다수였고 취업준비생, 자영전문직, 군인 등 다양했다.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안과전문의)은“안경과 콘택트렌즈는 나쁜 시력을 보완해주는 데에 필요하지만 운동이나 뜨거운 음식 섭취 등 일상의 불편 뿐 아니라 눈코 변형, 사고위험, 자신감 위축 등 신체적 정신적으로 개인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번 나빠진 눈은 다시 좋아지지 않기 때문에 안경과 렌즈 불편을 해소하는 유일한 방법은 시력교정수술이다. 전통적인 라식·라섹부터 최근 수술이 가장 많은 스마일라식, 그리고 레이저 시력교정이 불가능한 경우 마지막 대안인 안내렌즈삽입술(ICL) 등 다양하다. 이 방법들은 기본적인 수술 방식의 차이부터 수술비용, 회복기간, 안구건조와 빛번짐 등 후유증 정도가 각각 다른 장·단점과 변수를 가지고 있다.

김 원장은 “시력교정은 유행이나 시간에 쫓기지 말고 정확한 검사와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최적의 방법을 찾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특히 근시에 난시까지 심하면 각막을 깎는 양이 늘어 후유증이 생길 수 있는 만큼 주의 깊게 접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라식은 약 24㎜ 각막 절편을 만들어 필요한 만큼 레이저를 쏘여 각막을 깎아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며, 라섹은 각막 상피를 벗겨낸 뒤 레이저로 수술한다. 두 방법 모두 각막을 벗겨내거나 잘라서 시력을 교정하기에 일정 부분 각막 표면 손상이 불가피하며 회복기간이 필요하고 통증이 있다. 각막 절개량이 많아 안구건조나 빛번짐 등의 불편이 있다.

상대적으로 스마일라식은 각막 손상을 최소화해 시력교정이 가능하다. 각막 상피를 투과하는 펨토초 레이저로 각막 속살을 교정하고 2㎜ 이하 미세절개창으로 꺼내 수술을 마무리한다. 라식·라섹에 비해 비용이 많이 드는 편이지만 각막 손상이 적어 시력이 깨끗하고 수술 후 안구건조증, 빛번짐 등의 불편이 적다는 것이 여러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회복이 빨라 수술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안내렌즈삽입술(ICL)은 각막 두께가 지나치게 얇거나 불안정한 경우 또는 레이저 시력교정수술이 불가능할 정도로 근시나 난시가 심할 때 선택적으로 받을 수 있다. 홍채와 수정체 사이에 자신의 시력에 맞는 특수 렌즈를 넣어 시력을 회복하는 방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