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블랙커피 하루 2잔 마신 남성, 당뇨병 위험이…
  • 2020.09.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커피의 질환 예방 효과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있지만 이와 관련된 연구는 꾸준하게 나오고 있다. 최근에는 당뇨병 예방과의 연관성을 입증한 국내 연구가 발표됐다.

국제 학술지 ‘뉴트리엔츠’(Nutrients) 최근호에 실린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은 교수팀 연구에 따르면 블랙커피를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당뇨병 전 단계나 2형(성인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블랙커피를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39% 낮게 나타났다. 설탕이 든 커피라도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당뇨병 위험이 27% 떨어졌다.

이정은 교수팀은 40∼69세 남녀 4054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당뇨병 발생 위험의 상관성을 2001∼2014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여성과 남성의 차이도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블랙커피를 하루 2잔 이상 마시면 당뇨병 전 단계나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이 54%나 떨어졌다. 동일한 조건에서 여성의 경우는 26% 감소했다.

 

커피 섭취가 당뇨병에 미치는 영향은 개인마다 크게 달랐다. 이에 대해 이 교수팀은 유전체 다형성(SNP)에 의한 차이로 설명했다. 유전체 다형성이란 유전자가 복제될 때 유전자의 일부가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거나 너무 많이 만들어지면서 나타나는 유전자 양의 차이 현상을 말한다.

 

연구진은 커피의 카페인·클로로겐산 등 식물성 생리활성물질이 당뇨병의 위험을 낮출 수 있는 잠재적 후보 물질이라고 봤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카페인은 신진대사를 촉진해 당뇨병 등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고, 항산화성분인 클로로겐산이 활성 산소를 제거한 결과 이러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