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1인 가구용 반려동물 용품 인기…펫프렌즈, 전년比 4배 늘어
  • 2022.1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홈캠, 자동 급식기 등 관련 제품 전년대비 판매량 증가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최근 1인 가구가 늘면서 정서적으로 의지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문제는 1인 가구의 반려동물은 집에 오랜 시간 혼자 있을 때가 많다는 점이다.

KB경영연구소의 ‘2021 한국반려동물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의 75.3%는 집에 반려인 없이 혼자 있는 경우가 있고 이들이 홀로 남겨진 시간은 하루 평균 5시간 40분으로 조사됐다. 반려동물 네 마리 중 세 마리는 날마다 6시간가량을 집에 혼자 남겨져 있는 셈이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에는 1인 가구의 반려동물 양육을 도와주는 제품들이 각광받고 있다. 2일 반려동물 1등 쇼핑몰 펫프렌즈에 따르면 홈캠, 자동 급식기 등 관련 반려동물 용품의 판매량은 올해 10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최고 4배 이상 증가했다.

[펫프렌즈 제공]

펫프렌즈에서 판매하는 앱코의 ‘홈캠 ASC10’는 외출 시에도 앱을 통해 카메라의 움직임을 원격 제어하여 반려동물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움직임이 감지되면 알려주는 모션 감지 기능까지 탑재되어 있다.

혼자 있는 반려동물이 가장 고민되는 부분은 사료 급식이다. 바램펫의 ‘스마트 자동 급식기 밀리’는 원하는 만큼의 사료가 설정된 시간에 정확하게 배급되는 것은 물론 스마트 저울로 먹은 양을 측정해 적정량의 사료만 급여한다. 사료통에 사료가 부족하면 LED 표시등이 켜지며 앱으로 알려준다.

펫프렌즈 마케팅 담당자는 “1인 가구 증가, 핵가족화 등의 영향으로 집에 혼자 있는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군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판매 증가는 물론 관련 업체의 입점 문의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