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임플란트 수명, 얼마나 오래 사용할 수 있을까
  • 2022.1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고령화와 함께 건강보험혜택이 확대됨에 따라 치과 임플란트 시술이 증가하고 있다. 의료기술도 발전하여, 과거 치아 상실 시 많이 하던 브릿지 시술도 이젠 임플란트로 대체되고 있다. 상실된 치아 옆에 있는 건강한 치아를 깍거나 훼손시키며 지지대로 사용하던 브릿지 시술은 이제 먼 옛날 이야기가 되었고, 치아 상실과 함께 누구나 한 번쯤 임플란트 시술을 고려하는 시대가 되었다.

김포 서울K치과 김성구 대표원장(치의학박사)은 “임플란트 시술이 보편화됨에 따라 최근 방문하는 환자들은 얼마나 오래 사용할 수 있는지를 중요시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환자들도 임플란트 수명에 대한 다양한 원인을 사전에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플란트는 상실된 치아의 기능을 대체하기 위해 개발된 치료법으로 치아 뿌리에 해당하는 인공치근(임플란트)과 씹는 치아의 역할을 하는 보철물 그리고 이를 연결해주는 지대주로 구성되어 있다.

인공 치근인 임플란트는 티타늄 등을 이용한 첨단 소재로 개발되어 관리에 따라 충분히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임플란트 시술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재수술을 받거나 수년내 임플란트를 제거하는 경우도 함께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임플란트 시술의 수명은 제품의 질이나 환자의 건강 상태, 의료진의 기술, 시술 환경, 시술 후 관리 등에 따라 달라 질 수 있는데 최근에는 국내 기업의 제품도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수입품이든 국산이든 큰 차이를 나타내진 않는다. 국산품을 사용했다고 해서 수명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수술 전 환자의 전신질환이나 뼈의 상태에 따라서 성공여부가 달라질 수도 있다. 당뇨가 있거나 염증성 질환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을 땐, 임플란트가 뼈에 유착되지 않아 탈락하는 경우가 있어 의료진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환자유치를 위하여 당일 완성이라고 광고하는 경우도 있는데, 조급한 마음에 치료를 서두르거나 무리하게 보철물을 빨리 완성하여 사용하는 것도 조기부하로 인한 실패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뼈이식이 동반될 경우 이식한 뼈의 상태에 따라서도 임플란트 수명에 영향을 준다.

시술 후 관리에 따라 임플란트 수명이 크게 달라지기도 하는데 너무 딱딱한 음식을 강한 힘으로 저작해서는 안 된다. 임플란트는 정상치아와 달리 경직된 상태로 뼈에 유착되어 있기 때문에 너무 과도한 힘을 주게 되면 직접적인 충격으로 인해 염증이 발생하거나 지대주에 손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서울k치과 김성구 원장은 “흡연이나 음주 등 나쁜 생활습관과 과도한 스트레스도 임플란트 주위염을 발생시켜 수명을 단축시킨다”면서 “평소에 치간 칫솔 사용 등 구강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정기적인 치과검진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