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반려견 비만, 이렇게 측정하세요
  • 2018.0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반려견 시장이 확대되면서 반려견들의 비만율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일반적으로 반려견의 비만은 측정 몸무게가 평균의 20%를 초과하는 경우 비만이라고 판단할 수 있다. 다 자란 몰티즈(말티즈)의 수컷 정상 몸무게는 1.8∼3.2㎏이지만, 3.84㎏을 초과한다면 비만으로 봐야 한다.
 
반려견의 몸매나 행동을 통해서도 진단을 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에 따르면 움직임이 둔하거나 활동성이 떨어지는 경우, 바른 자세로 서 있는 모습을 관찰해 허리가 잘록해 보이지 않는다거나, 목과 엉덩이 주위가 부풀어 보일 때도 비만을 의심해 봐야 한다.
 
털이 풍성한 품종이라면 눈으로만 확인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손으로 만져서 확인하는 것이 좋다. 양손으로 등뼈를 만져 확인한 뒤 아래쪽으로 쓸어내렸을 때 갈비뼈가 잘 만져지지 않거나 옆구리 살에 탄력 있는 지방이 느껴지는 경우 비만으로 볼 수 있다.
 
자신의 반려견이 비만으로 진단된다면 산책, 달리기 등과 함께 식사량을 조절해줘야 한다. 먹이는 사료 정보를 파악해 1일 섭취량을 정확하게 지켜 규칙적인 시간에 먹이며, 하루 식사량을 여러 번 나눠 먹이는 것도 좋다. 식탐이 많은 반려견의 경우, 포만감이 오래 지속하는 사료를 주고, 간식 또한 하루 섭취량에 맞게 조절한다. 사료를 만들 때는 고구마나 호박, 브로콜리 같은 섬유질이 많은 식재료와 닭가슴살 같은 고단백 재료를 활용한다. 

[반려견 비만 진단 점검표]
 
▶체중진단
 평균체중의 20%를 초과하는가?
 
▶몸매진단
 목, 엉덩이가 부어있는가?
 뒷발과 복부 사이 경계가 명확히 보이는가?
 허리가 잘록한가?
 뱃살이 쳐져있으며, 걸을 때 흔들거리는가?
 
▶손 진단
 척추뼈가 만져지는가?
 갈비뼈가 쉽게 느껴지는가?
 옆구리에 피하지방층이 두껍게 느껴지는가?
 
▶행동진단
 움직임이 예전에 비해 둔해졌는가?
 산책하기를 싫어하는가?
 수면시간이 길어졌는가?
 걸음걸이가 느려졌는가?
 계단 오르기를 힘들어 하거나 못 오르는가?
 호흡이 거칠어지고 코를 고는가?
 걸을 때 몸이 좌우로 크게 흔들리는가?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아침,점심,저녁...시간대별 어울리는 차는?
밀가루 대체할 '글루텐프리' 천연식품 5
단 맛나도 혈당지수 낮은 식품들
'여름대비 다이어트'族이 주목해야 할 주스클렌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