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아프간·모로코서 치료활동...박세업 의사, 아산상 대상
  • 2022.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쟁 고통받는 주민 돌보고
북아프리카 결핵 퇴치 앞장
소록도병원 오동찬 의료봉사
착한목자수녀회, 사회봉사상

아산사회복지재단은 17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34회 아산상 시상식을 열었다.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대상(아산상)을 받은 외과의사 박세업 씨, 사회봉사상을 받은 착한목자수녀회의 이희윤 대표 수녀, 의료봉사상을 받은 오동찬 국립소록도병원 의료부장. [아산사회복지재단 제공]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제34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전쟁으로 고통 받는 주민들을 치료하고, 모로코에서 2만7000여 명의 결핵 환자를 치료하며 보건환경 개선에 기여한 외과의사 박세업(60) 씨가 대상인 아산상을 수상했다. 박씨는 아산상 상금 3억원도 받았다.

박씨는 부산대 의대 재학 시절 의료봉사의 꿈을 키우고 소외된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전공을 일반외과로 정했다. 2005년 가족과 함께 전쟁 중인 아프가니스탄으로 떠나 수도 카불의 큐어국제병원 일반외과장·바그람 미군기지 내 한국병원장을 맡아 주민 치료와 현지 의사·간호사 훈련에 힘썼다.

2012년에는 국제보건의료 비영리단체인 ‘글로벌케어’의 북아프리카본부장을 맡아 아프리카 최북단의 모로코에서 현재까지 결핵 환자를 치료하며 보건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한센병에 대한 사회적 편견으로 소외된 소록도 주민들을 27년 동안 돌본 오동찬(54) 국립소록도병원 의료부장은 의료봉사상을 받았다. 미혼모, 성폭력·가정폭력 피해 여성, 이주 여성 등 사회에서 소외된 여성들의 복지 증진에 기여한 착한목자수녀회(대표 이희윤 수녀)는 사회봉사상을 받았다.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의 상금은 각각 2억원이다. 이외에도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수상자 15명은 각각 상금 2000만원을 받았다. 아산재단은 총 6개 부문 18명(단체 포함)에게 상금 총 10억원을 수여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은 이날 시상식에서 “그동안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어려운 이웃과 가족을 위해 헌신해 오신 수상자 여러분 덕분에 우리 사회는 더욱 따뜻해지고 있다”며 “아산재단은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을 도우면서 봉사하시는 분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아산재단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하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 또는 단체를 격려하기 위해 1989년 아산상을 제정했다. 김태열 건강의학 선임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