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티비보며 밥먹지 말아야 하는 이유
  • 2022.11.0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뇌에 부정적 영향주는 ‘멀티태스킹’
식사때도 TVㆍ스마트폰 동시 행위 피해야
맛 제대로 못 느껴ㆍ과식 및 소화 방해
오래 씹고, 즐겁게 대화하는 식사 권장

[리얼푸드=육성연 기자] 식사가 아닌 다른 것에 몰두하며 밥을 먹는 것. 미국의 심리학자 수잔 앨버스(Susan Albers)는 저서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50가지 이유’를 통해 이를 ‘좀비 식사’라고 정의했다. 영화에서 등장하는 좀비(zombi)는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맹목적으로 먹으면서 배부름도 느끼지 못한다. 수잔은 좀비처럼 의식없이 식사하는 상태를 ‘좀비 식사’로 표현한 것이다. TV나 스마트폰을 켜놓고 밥을 먹거나, 책상에 밥상을 차려놓고 일과 공부를 하면서 밥을 먹는 행위가 해당된다.

식사를 하면서 동시에 두 가지 일을 한다는 것은 효율적인 시간활용이라고 여길 수 있으나, 영양학자들은 건강과 체중감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더욱이 최근 보고된 뇌신경과학자들의 연구들에 따르면, 우리의 뇌는 ‘멀티태스킹(multitasking, 다중 작업)’ 좋아하지 않는다.

뇌는 ‘멀티태스킹’ 싫어해…스트레스·뇌 영역 손상 위험

뇌과학적으로 멀티태스킹은 뇌에 부정적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멀티태스킹은 인지 능력이나 작업 능력을 떨어뜨리는 등 뇌 영역의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들이 보고되고 있다. 실제로 영국 서섹스 대학 연구(2014)에서는 멀티태스킹을 자주, 그리고 오랫동안 해온 사람일수록 뇌에서 회백질의 밀도가 줄어드는 경향이 나타났다. 회백질 밀도는 두뇌의 작업 처리 능력과 관계가 있다. 세계적인 과학저널 네이처(2020)에는 미디어 멀티태스킹 시간이 길수록 심각할 정도로 주의력과 기억력이 떨어졌다는 미국 스탠퍼드대 등의 공동 연구팀의 논문이 실린 바 있다. 또한 멀티 태스킹은 스트레스를 유발하므로 정신건강에도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밥을 먹으면서 다른 일을 하는 것도 멀티태스킹이라 할 수 있다. 이는 음식에 집중하는 것을 방해해 건강이나 체중조절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멀티 식사→소화·체중조절 방해

우선 양 조절도 실패하기 쉽다. 음식에 대한 주의력을 떨어뜨리게 만들기 때문이다. 인지심리학자들에 따르면, 식사를 인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식사 시간동안 TV나 스마트폰, 업무 등을 동시에 한다면 신경을 빼앗겨 배가 부르다는 생각을 제대로 못하게 된다. 과식이 반복되면 위장기능도 떨어지면서 소화가 어렵거나 위장질환 위험이 커진다.

전은복 글로벌365mc대전병원 영양사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밥을 먹을 경우, 식사량이나 식사 속도 조절에 실패하기 쉬워 오히려 더 많은 양을 먹을 수 있다”며 “뇌에 포만감이 전달되는 30분 이내로 식사시간을 정하고 먹는 것이 적정량 섭취에 가장 좋다”고 말했다.

대화하면서 식사…신체적·정서적 행복 올려

심리학자들이나 영양학자들이 공통적으로 권장하는 건강한 식사는 오로지 식사에만 집중하는 것,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대화를 하면서 식사 시간을 즐기는 일이다. 실제로 건강식으로 유명한 지중해식 역시, 건강한 식재료와 함께 중요한 기본 원리는 가족이나 지인과 대화하면서 먹는 식사법이다. 느긋하게 대화하면서 밥을 먹는 지중해 연안 사람들은 이 과정에서 두뇌 활동이 활발해지고, 정서적 만족감도 얻는다.

함께 식사하는 행위는 신체와 정신적 행복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 ‘행복 연구가’로 알려진 서은국 연세대 심리학과 교수는 저서 ‘행복의 기원’에서 “행복을 찾아가는 건 어렵지 않다”며 “행복하길 원한다면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서 뇌에 ‘Pleasure(즐거움)’을 심어주라”고 조언한다.

최소 20분 동안은 TV와 스마트폰을 끄고, 음식의 색감과 맛, 향기를 충분히 음미하면서 즐거운 대화를 통해 밥을 먹는 것이 권장된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