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의료계동정] 경희대 김기택 특임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회장 취임
  • 2022.10.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기택 경희대학교 특임교수

[헤럴드경제=김태열 건강의학 선임기자] 김기택 경희대학교 특임교수(동탄시티병원 명예원장)가 대한정형외과학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022년 11월 1일부터 2023년 10월 31일까지 1년이다. 대한정형외과학회는 지난 10월 13일부터 사흘간 서울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개최된 2022 대한정형외과학회 제66차 국제학술대회에서 신임회장 취임식을 진행했다. 대한정형외과학회는 최고의 전문성을 기반으로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최상의 교육과 진료를 추구하고 정형외과학의 발전과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1956년 설립된 학회다.

김기택 신임회장은 취임사에서 “첫째, 전임 집행부의 비전을 이어받아, 65년 전통에 걸맞는 정형외과학회 시스템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둘째, 함께 취임하는 정홍근 이사장을 비롯한 제66대 집행부를 도와 새롭게 시작되는 학회의 다양한 사업들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하겠다. 셋째, 관련 학회들과 상생의 길을 찾고, 학회 건물준비 모금운동도 구체적인 로드맵을 만들 것이며, 넷째 4차 산업 혁명시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생존할 수 있는 학술 친목단체로서 전공의 교육과 회원들간의 원활한 소통 시스템을 구축하고, 다섯째로는 정형외과의 가치를 올릴 수 있도록 사회적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기택 특임교수는 척추분야 국내 최고의 권위자다. 강직성척추염 교정수술, 척추암 수술 등 고난도 척추수술 분야에서 세계가 주목하는 정형외과의사로 월등한 임상적 치료결과와 학문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1991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 교수로 임명되서 올해 8월말 정년퇴직까지 30년이 넘는 기간 고난도 척추수술에 집중하며 괄목할만한 성취를 이뤄냈다. 이에 대한 업적을 인정받아 정년퇴직 후, 2022년 9월 경희대학교 특임교수로 임명됐다. 특임교수는 전문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이 있는 자로서 학교발전에 기여하거나 특정업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임용된 교원을 말한다.

척추추간판탈출증, 척추측만증, 강직성척추염 수술을 포함하여 연간 400례 이상의 수술을 집도하고 있으며, 특히 강직성 척추염으로 발생된 후만증 교정수술과 척추암 수술에서는 세계 최고의 전문가로 꼽힌다. 관련 케이스는 세계적인 척추 전문 학술지인 SPINE에 수차례 게재되기도 했으며, 대한정형외과학회 학술상, 일본정형외과학회 외국인 연구분야 학술상 등 각종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한정형외과회장 외에도 대한척추외과학회 회장, 아시아태평양 척추최소침습학회 회장, 사무총장 등을 역임하며 정형외과 학문의 위상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