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ET
  • 노령견 체중 조절엔 ‘습식 먹이’
  • 2022.04.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노령견에 건식 먹이 비중을 줄이면 비만 예방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농촌진흥청 연구진에 따르면 영양성분은 같지만 수분 함량이 10%인 건식 먹이와 70%인 습식 먹이를 성견과 노령견에 각각 급여한 후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 소화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습식 먹이를 먹였을 때 성견과 노령견의 영양성분 소화율에는 차이가 없었다. 반면 건식 먹이를 먹였을 때는 노령견의 탄수화물 소화율이 성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중형품종과 소형품종 노령견의 탄수화물 소화율이 동품종 성견보다 각각 5.8%, 2.0%높았다.

연구진은 이런 결과가 노령견에게 건식 먹이를 주로 주면 에너지 섭취량을 늘려 과체중이나 비만을 부를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했다.

장길원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목지연구팀 과장은 "반려인들은 보관 문제로 습식보다 건식 먹이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데, 비만 우려가 있는 노령견에게는 습식 먹이를 늘리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상 반려견이 7살 정도 되면 노령화 증상이 나타난다. 노령기에 접어든 반려견은 필요한 최소 에너지가 성견 대비 20%까지 줄어든다. 이 때문에 과체중과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 섭취 에너지의 양을 줄여줘야 한다.

gorgeou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