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대표적인 척추 질환 허리디스크, 비수술적 치료법은 무엇?
  • 2020.10.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건강의학팀] 허리디스크라는 말을 들어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허리디스크는 현대인의 대표적인 척추 질환이 되었다. 그 이유는 어릴 때부터 책상 등에 앉아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게 되었고 최근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집에 있으며 운동량도 대폭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과거에는 허리디스크가 퇴행성 질환으로 노인이 주로 걸렸다면 이제는 청소년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청소년들은 수험 공부를 하느라 한자리에 오래 앉아 있으면서 바르지 못한 자세가 익숙해지는데, 이때 근육이 더욱 경직되고 척추에 부담을 주게 된다.

미사 튼튼병원 척추외과 김영근 원장은 “이제 더 이상 척추 질환이 노인만 걸리는 게 아니라 젊은층도 걸리기 때문에 오래 사용할 척추를 수술하지 않고 비수술로 치료하는 방법이 많이 발전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미사 튼튼병원 척추외과 김영근 원장

통증이 심하지 않고 초기에 진단을 받았다면 물리치료나 약물치료, 그리고 신경차단술, 경막외강 감압신경성형술, 감압 도수치료, 무중력 감압치료 등 비수술치료를 통해 충분히 호전시킬 수 있다. 비수술 치료는 보통 주사요법으로 이루어져 절개가 필요하지 않고, 전문의가 직접 눈으로 보면서 특수 카테터로 약물을 주입하면서 진행되기 때문에 병변 부위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덕분에 나이가 어린 디스크 환자나 다른 질병이 있는 환자들도 부담 없이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 하지만 증상이 매우 심각하거나 갑작스러운 마비가 찾아오는 등 응급 상황에는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한편 허리디스크가 발생하는 원인은 척추뼈 사이에 충격을 막아주는 디스크가 탄력을 잃거나 제자리에서 탈출을 하기 때문인데, 갑작스러운 큰 힘이 허리에 가해지거나 오랜 시간 움직이지 않고 앉아 있을 때 생길 확률이 높다. 그러므로 자주 자세를 바꾸어 주면서 앉는 것이 도움이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