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속보] 독감백신 "유통과정서 상온에 노출돼 접종중단, 500만 도즈 안전성 확인후 결정"
  • 2020.09.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내일인 22일부터 시작될 예정이었던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백신이 유통관리를 담당한 업체의 부실관리로 증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사고가 생긴 해당 백신은 22일부터 무료 접종을 하려던 13∼18세 대상 물량이다.

질병관리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1일 오전 합동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 관련 브리핑을 통해 “독감백신을 관리하는 유통업체의 냉장차가 제공할려했던 지역에서 독감백신을 배분하는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이 발생해 온도유지 부적절로 접종일정이 중단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브리핑에서 “독감 백신 배송 과정에서 문제 있었다는 신고가 어제 오후 접수됐으며, 이번에 사용이 중지된 독감 백신 물량은 500만 도즈가량”이라고 밝혔다. 또한 “독감백신은 현재까지 11만8천명 접종이 진행되고있으며 지금까지 이상반응이 신고된 사례는 아직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이번에 상온에 노출된 독감백신 폐기 여부는 백신 안전성 확인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 kty@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