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수원대 생명공학과 진형종 교수 연구팀, 슈퍼박테리아 대처 기반마련
  • 2020.07.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원대 진형종 교수.

[헤럴드경제(화성)=박정규 기자]수원대(총장 박철수) 생명공학과 진형종 교수 연구팀에서 슈퍼박테리아의 항생제 내성을 억제하여 슈퍼박테리아에 대처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 그 성과를 미국 과학잡지 (Antimicrobial Agents and Chemotherapy)에 지난 달 22일에 게재했닥 3일 밝혔다.

세균에 의한 감염증의 퇴치는 우수한 치료제 (항생제, antibiotics)를 갖추고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병원균이 갖는 항생제에 대한 내성은 감염증에 대한 인류의 대처를 무력화함으로써 우리의 건강과 생명유지에 큰 문제점을 일으키고 있었다. 이번 진형종 교수 연구팀(이학진 연구원)은 슈퍼박테리아가 가진 항생제의 내성을 직접 억제함으로써 슈퍼박테리아에서 벗어날 수 있는 첫 관문을 열었다고 볼 수 있다.

이번 연구는 미국 미생물학회 (American Society for Microbiology)에서 발행하는 감염병 분야 세계적 과학잡지인 Antimicrobial Agents and Chemotherapy에 지난 6월 22일에 온라인으로 게재되었다. 또한,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과 교육부 한국연구재단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얻어질 억제제는 기존의 감염병 중에서 가장 사망자가 높은 폐렴을 극복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어 “나아가 50여 년간 임상에 적용되면서 입증된 이들 항생제가 갖춘 치료 효과에 안정성까지 더 함으로써 각종 감염병을 정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