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홍차를 자주 마셔야 하는 이유
  • 2019.12.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홍차를 자주 마실수록 우울증과 비만 예방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동아시아식생활학회지에 실린 계명대 식품영양학과 최미자 교수팀은 2017∼2018년 대구 거주 19세 이상 성인 여성 3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성인 여성의 홍차 섭취와 체질량지수 및 우울 정도와의 관련성' 연구 결과 이같은 점이 확인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설문 대상 여성들의 홍차 섭취 빈도는 안 마신다는 비율이 45.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월 1∼2잔(31.9%)·주(週) 1∼2잔(11.6%)·주 3잔 이상(11.3%)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홍차 섭취 빈도에 따라 BMI가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BMI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홍차를 마시지 않는 여성의 BMI는 22.0으로, 정상 체중을 유지했지만 월 1∼2잔(21.4)·주 1∼2잔(21.2)·주 3잔 이상(21.1) 마신 여성보다 높았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홍차를 즐겨 마시는 여성의 BMI가 낮은 것은) 홍차의 일부 성분이 알파-아밀라아제(녹말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해 탄수화물의 위장관 내 소화를 방해한 결과이거나 리파아제(지방 분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한 결과일 수 있다”며 “홍차에 다량 포함된 카페인에 의한 에너지 소모 효과일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우울감을 느끼는 정도 역시 달랐다. ‘내 인생은 실패작이라는 생각이 든다’ ‘잠을 설쳤다’ ‘다른 사람이 나를 싫어하는 것 같다’ 등 우울 정도는 홍차를 자주 마신 여성에서 낮았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홍차와 녹차엔 신경 보호 효과가 있는 EGCG가 포함돼 있어 홍차의 잦은 섭취가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