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유한양행 합작법인 이뮨온시아, 범부처신약개발단 주관사로
  • 2019.08.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면역항암치료제 ‘IMC-002’의 비임상 연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유한양행과 미국의 항체신약 개발사 소렌토가 합작한 면역항암제 개발 회사 이뮨온시아(대표 송윤정)는 재단법인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 KDDF)의 면역항암치료제 비임상연구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과제를 통해 개발하게 될 CD47 타겟 면역항암제 ‘IMC-002’는 암 조직 내에서의 선천성 항암 면역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항암 T세포의 생성을 기대할 수 있는 약물작용기전을 갖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혈액암과 고형암에서 암 성장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숙경 이뮨온시아 연구책임자(왼쪽)와 묵현상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단장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과제는 임상1상 제출을 위한 비임상 연구를 위하여 1년간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이뮨온시아는 CD47을 타겟으로 하는 국내 신약의 글로벌 첫 임상시험을 추진하고 나아가 임상개발 협력 및 라이선스 아웃 등의 상업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장숙경 연구책임자는 “KDDF의 지원으로 CD47 타겟 면역항암제가 국내 최초로 임상시험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올해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는 PD-L1 타겟 면역항암제와 함께 성공적으로 신약개발을 수행함으로써 난치성 암을 가진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 제공의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은 국내 신약개발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3개 부처가 뜻을 모아 설립했다. 신약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비임상, 임상시험의 전주기에 걸쳐서 기술 연계 등을 통합 지원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국가성장동력 엔진으로서의 신약개발 성공모델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