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피플
  • "진부할지라도 가장 중요한 것은 식재료"...강민구 밍글스 셰프
  • 2019.07.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쉐린 2스타 한식 셰프의 새로운 도전
- 유러피안 집밥도 '좋은 식재료'가 기본
- "맛있다는 말이 최고의 보상"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2018년 미쉐린 1스타', '2019년 미쉐린 2스타',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13위(2019년 기준)'… 명실상부 '스타 셰프'로 꼽히는 강민구(36) 밍글스 셰프는 올 한 해 유난히 바쁜 날들을 보이고 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서울 청담동과 남산을 오가는 지금은 그에게 '변화'와 '도전'의 시기라고 한다.

강 셰프는 그동안 호텔 업계 '러브콜 1순위'로 꼽혀왔다. '동서양의 조화'를 이룬 모던 한식을 선보이는 '밍글스'가 세계 최고 권위의 '미쉐린 가이드'에 오르며 그의 명성은 더 높아졌다. 모던 한식의 붐을 이끈 강 셰프의 선택은 반얀트리 서울 호텔. 최근 오픈한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이하 반얀트리)의 레스토랑 '페스타 바이 민구(Festa by mingoo)’의 수장이 된 강민구 셰프를 만났다.

미쉐린 가이드 2스타의 강민구 셰프가 최근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과 손을 잡고 자신의 이름을 붙인 레스토랑인 '페스타 바이 민구'의 문을 열었다.

▶한식 아닌 유러피안 다이닝…"공간에 어울리는 음식"=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았다. 새로운 공간에서 강 셰프는 주 전공인 '한식'이 아닌 '유러피안 다이닝'을 선보인다.

"처음 이 곳에 올 때, 찾아오는 길부터 남다른 느낌이 들었어요. 녹음이 어우러져 도심 안에서도 자연을 느낄 수 있죠. 서울에 이렇게 멋진 공간이 있었나 싶어 놀랐어요."

남산 아래 자리 잡은 반얀트리의 경관은 도심 속 휴양지라 해도 손색이 없다. 시원한 통유리로 맞이 하는 여름 하늘과 푸른 녹음은 입맛을 절로 돋운다. 강 셰프는 "이 공간에 어울릴 만한 재미있는 다이닝 레스토랑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레스토랑은 음식만 파는 공간이 아니라, 경험을 선사하는 공간이에요. 좋은 음식, 좋은 레시피, 좋은 재료를 가지고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것도 당연히 중요하죠. 그런데 식사 장소를 정했을 때의 이유와 그 이유에 부합하는 총체적 경험 역시 중요하거든요. 유럽 스타일의 공간에서 한국적인 음식을 하는 것은 어색하게 느껴졌어요. "

'페스타 바이 민구'에선 강민구 셰프의 주 전공인 한식이 아닌 유러피안 다이닝을 경험할 수 있다.

'페스타 바이 민구'에선 '모던 한식'으로 한 획을 긋고 있는 '밍글스'와는 다른 음식과 경험을 제공한다. '페스타 바이 민구'가 오픈하기까지 강 셰프는 하루 5~6시간씩, 새벽 4시까지 메뉴 개발에 전념했다. 새롭게 만들어진 메뉴는 모두 30가지. 강 셰프는 "누구나 다 아는 유럽식 메뉴와 음식이지만, 거기에 한국적인 터치와 식재료를 많이 사용했다"고 말했다.

금방이라도 팔딱거릴 것 같은 랍스타와 신선한 굴이 올라간 해산물 플래터, 랑구스틴을 꽉 채운 꽈리고추 튀김, 비건 메뉴로 선보이고 있는 두부와 참깨 엔다이브 샐러드, 수제 소시지와 상큼한 미니 오이 샐러드 등 합리적인 가격대의 메뉴들이 이미 3주간의 소프트 오픈 기간 동안 20~30대 젊은 세대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다.

지금의 도전은 한식 셰프로 유명한 그에겐 완전히 새로운 길처럼 보이지만, 오랫동안 해오던 일들의 연장선이다. "밍글스의 터치가 들어간 메뉴"와 운영 중인 반찬가게인 마마리마켓에서 선보이는 메뉴가 '페스타 바이 민구'에서도 부활했다. 강 셰프 스타일의 '유럽식 집밥'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얼마 전 가족들이 식사를 하고 갔어요. 사실 이 곳의 음식은 집에서 늘 하는 음식들이에요. 아버지께 맛있냐고 물어보니 매일 집에서 먹던 것을 호텔에서 먹는 것 같다고 하셨어요."

페스타 바이 민구에선 시원한 통유리로 찾아드는 여름 햇살과 푸른 녹음이 입맛을 돋운다.

▶"진부할지라도 가장 중요한 것은 식재료"=모던 한식을 선보이는 '밍글스'와 유러피안 다이닝 레스토랑인 '페스타 바이 민구'는 전혀 다른 레스토랑이지만, 강 셰프는 '지향점'은 같다고 말한다.

"요리를 하면서 느끼는 것은 아무리 기술적으로 좋은 레시피가 있다고 하더라도 재료가 원하는 정도의 퀄리티가 나지 않으면 같은 요리를 만들더라도 확연하게 차이가 나요. 진부하지만 굉장히 중요한 것이 바로 식재료예요."

밍글스에선 식재료를 공급받는 업체만 해도 100군데가 넘는다. 매일 스무 박스의 택배를 받고, 새벽 경매와 산지에서 퀵서비스와 KTX로 배송되는 식재료의 양도 상당하다.

"남들이 보기엔 과하다 싶을 만큼 재료를 골라요. 식재료가 좋으면, 다른 것을 더 많이 넣고 가공하지 않아도 돼요. 가공을 더 많이 해 예쁘게 음식을 만들 수 있는 방법도 있지만, 우리는 굳이 손을 많이 대지 않아도 맛있을 수 있는 방법을 택한 거죠." 페스타 바이 민구에서도 전체 메뉴의 30%는 제철 식재료 메뉴로 구성해 매번 변화를 주고 있다.

강민구 셰프는 "아무리 진부할지라도 요리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식재료"라고 말했다.

요리 시작 8년차, 30대 초반의 나이에 오너 셰프로 등장(2014년)한 그는 업계에선 단숨에 '스타 셰프'로 이름을 날렸다. 그는 "이름이 붙는 레스토랑을 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웠다"지만, 어느덧 자신의 '이름' 자체로 실력과 인지도를 증명하는 셰프가 됐다.

"시간이 흐르며 환경에 따라 레스토랑의 방향이 달라질 순 있지만, 지향점은 달라지지 않았어요. 새로운 한국 음식으로 한국에서도 특별한 색깔을 가진 요리를 하는 레스토랑을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죠. 그게 바로 밍글스인 거고, 페스타 바이 민구는 밍글스를 더 잘 지탱하기 위한 선택이에요. 레스토랑을 하다 보면 많은 일들이 있어요. 매출이 안 좋은 날도 있고, 누군가 그만 두기도 하고, 속을 썩이기도 하고요. 그래도 '너무 맛있게 잘 먹었다'는 한 마디를 들으면 보상 받는다는 느낌이 들어요. (손님이) 기분 좋게 맛있게 드시고 갈 수 있는 식당, '이 집 음식 맛있어', 그렇게 느낄 수 있는 식당을 만들고 싶은 마음은 변함이 없어요."

shee@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