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Eat
  • 음료
  • 맥주 ‘농약 공포’…식약처, 수입 맥주 40종 검사중
  • 2019.04.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수입맥주서 농약 성분 ‘글리포세이트’ 검출 공포
-해외 평가기관들 “건강 위해 영향 없는 수치”
-검사 끝나면 국산맥주 10종 포함 총 51종 결과 발표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최근 온라인상에서 ‘농약 맥주’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입맥주를 대상으로 농약 잔류량 검사에 나섰다.

식약처는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맥주 40종과 수입와인 1종에 대해 농약 성분인 글리포세이트의 잔류량을 검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미국 환경청(EPA) 등에서는 글리포세이트 검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치라는 입장이지만, 소비자 우려가 큰 만큼 검사에 나선 것이다.

글리포세이트는 다국적 GMO(유전자재조합) 종자회사이자 농약회사인 몬샌토가 생산하는 제초제 ‘라운드업’의 주요 성분으로, 국제암연구소(IARC)가 ‘2A군’(인체 발암성 추정 물질)로 분류한 물질이다.

미국 소비자단체인 US PIRG는 지난 2월 보고서에서 미국에서 유통되는 맥주 15종과 와인 5종에서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검출량은 칭다오 49.7ppb(10억분의 1), 버드와이저 27ppb, 코로나 25.1ppb, 하이네켄 20.9ppb, 기네스 20.3ppb, 스텔라 18.7ppb 등이다.

US PIRG가 언급한 와인 5종 가운데 1종도 국내에서 팔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환경청(EPA)과 국제식품규격위원회의 코덱스(CODEX), 유럽식품안전청(EFSA) 등은 이들 검출량이 건강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검사가 끝나는 대로 국산 맥주 검출량과 함께 총 51종의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지난 5월 비슷한 이유로 국산 맥주 10종을 검사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글리포세이트의 일일섭취허용량(Acceptable Daily Intake, ADI)을 0.8㎎/㎏ BW/day로 정하고 있다. ADI는 사람이 평생 매일 섭취해도 건강상 유해영향이 나타나지 않는 양을 말한다.

맥주 원료의 글리포세이트 안전기준은 보리 20㎎/㎏, 밀 5.0㎎/㎏, 호프 0.05㎎/㎏이다. EPA 등 식품위해평가 기관에서는 이들 원료의 배합비율 등을 따져 안전 여부를 평가하게 된다.

국내에서는 맥주 원료 수입 단계에서 글리포세이트를 검사하고 있다. 원료 자체가 글리포세이트 안전기준을 넘어서지 않았다면 가공식품인 맥주도 안전 기준치 안에 있게 된다.

농약이 문제가 되고 있지만, 알코올은 그 자체가 발암물질이다. 알코올은 인체 발암성과 관련한 충분한 근거자료가 있는 물질로 국제암연구소가 1군(인체에 발암성이 있음)으로 정하고 있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