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배달앱 등록 음식점 위생 살핀다…식약처 10만곳 전수조사
  • 2019.04.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점검서 음식점 4.3% ‘위생 불량’
-식약처 “유통기한ㆍ조리기구 위생 점검”
-7월부터 배달앱 ‘이물신고’ 식약처로 전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배달앱 이용자가 급격히 늘면서, 배달 전문 음식점에 대한 전수조사가 처음으로 실시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배달앱 등록 음식점의 위생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오는 7월까지 전국의 배달 전문 음식점 10만곳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위생 점검 대상은 대표적인 배달앱인 배달의민족·요기요·배달통에 등록된 음식점 9만6827곳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전국의 배달 음식점 명단을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며 “지자체에서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쓰는지, 조리기구가 위생적으로 관리되고 있는지 등 소비자가 우려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전수조사 적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내리고, 일정 기간 이후 재점검을 시행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또 7월부터는 배달앱에서 수집하는 이물신고 정보가 반드시 식약처로 전달되도록 배달앱 운영자에게 ‘이물 통보’ 의무를 부과한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맘카페 등에서 판매되는 다이어트 식품과 이유식 등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배달 전문 음식점의 원재료 관리·보관, 식품 취급 과정에서의 위생 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배달 음식 소비자는 상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없기 때문에 판매자가 제공하는 정보에 의존하는 상황이다. 전수조사에 앞서 식약처가 지난해 배달앱 등록 업체 2만7570곳을 점검한 결과전체의 4.3%인 1198곳이 ‘위생 불량’으로 적발됐다.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조리에 이용하기 위해 보관하거나 위생 기준과 시설기준을 위반한 경우, 종사자가 건강진단을 받지 않은 경우 등이다.

소비 트렌드의 변화로 모바일·전화 주문으로만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사람들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배달 음식 시장은 2013년 87만명이 이용하는 3000억원 규모에서 2017년 2500만명이 이용하는 3조원 규모로 4년 만에 10배 성장했다.

이에 따라 배달 음식 위생과 관련한 불만 제기도 한해 수십만건에 달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측이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