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채식 버거ㆍ소시지’ 대신 ‘채식 디스크ㆍ튜브’ 써야할듯
  • 2019.04.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고기 대신 콩ㆍ버섯ㆍ채소 등을 사용한 ‘채식 버거’(veggie burger)와 ‘채식 소시지’(veggie sausage)라는 단어가 식품 판매대에서 사라질 전망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럽의회 농업위원회는 이달 초께 버거와 스테이크, 소시지 같은 고기와 관련된 용어ㆍ명칭을 ‘인조 고기’ 식품에 사용할 수 없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버거와 스테이크, 소시지 등의 용어는 “전적으로 동물의 식용 가능한 부위에 한정한다(exclusively for edible parts of the animals)”는 게 법안의 골자다.

유럽의회 농업위원회는 소속 의원 80% 찬성을 얻어 법안을 채택해 다음달 총선 이후 구성될 본회의에서 정식 안건으로 상정돼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다.

새로운 법이 집행되는 건 수 년이 더 걸려 당장 ‘채식 버거’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채식 업계에서는 채식버거을 대신할 명칭으로 ‘채식 디스크’(veggie disc) 등이 거론된다. 일부에서는 버거의 알파벳 비(B)를 뷔(V)로 바꾼 ‘붜거’(vurger)라고 부르자는 의견도 나온다.

미국의 채식 전문매체 베지뉴스(VegNews)는 채식 소시지, 콩 스테이크도 각각 ‘채식 튜브’(veggie tube), ‘콩 슬라이스’(soya slice)로 사용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밀을 이용해 만든 식물성 고기 ‘세이탄’(seitan)이나 콩을 발효한 음식 ‘템페(tempeh)라는 명칭이 사용될 가능성도 있다.


해당 법안을 주도한 유럽의회 의원들은 소비자들이 혼동하지 않도록 하는 상식적인 법안이라고 주장했다.

법안 처리를 주도한 프랑스 사회당 소속의 에릭 안드리우 의원은 “상식이 작용한 결과일 뿐이다. 사람들은 자신이 무엇을 먹고 있는지 알 필요가 있다”면서 “의원들은 오로지 소비자에게 최선의 이익이 되는 쪽으로 투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린피스 등 환경단체들은 유럽의회의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그린피스 측은 “(채식 버거 명칭을 두고) 소비자들이 혼란을 느낀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유럽의회 멤버인 영국 녹색당의 몰리 스콧 카토 의원은 “젊은 소비자들이 육식을 멀리하는 데 불안해진 육류업계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며 해당 법안을 비판했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