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네슬레, 완전 채식 위한 ‘비건 버거’ 내놓는다
  • 2019.01.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민상식 기자] 세계 최대 식품기업인 네슬레가 올해 봄 시즌에 맞춰 ‘비건’(Vegan, 완전채식) 버거를 내놓는다. 비건은 고기는 물론 우유, 달걀 등 모든 동물성 식재료를 거부하는 채식주의자를 말한다.

4일 미국의 채식 전문매체 베지뉴스(VegNews)에 따르면 가든 고메(Garden Gourmet) 브랜드로 출시될 비건버거의 패티는 콩과 밀 등으로 만들어진다. 네슬레는 비건버거 출시를 시작으로 향후 10년간 비건 사업 규모를 10억 달러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17년 9월에는 비건과 베저테리언을 위한 부리토와 버거를 만드는 식품회사 스위트어스를 인수하기도 했다.

최근 유럽을 중심으로 비건 식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유럽의 채식주의는 기후변화협약과 식물성 음식 먹기 운동 등의 성장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엄격한 채식주의를 브랜드로 내건 음식 매출은 2016년 128억 달러로 전년 대비 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발간한 ‘세계경제대전망 2019(The World in 2019)’에서 내년이 ‘비건의 해’가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고기를 끊는 건 물론, 동물 복지를 지킨 일용품만 쓰는 소비인구가 점차 늘어난다는 얘기다.

실제 2017년 말에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비건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유럽에서 고기나 치즈를 넣지 않은 ‘맥비건’ 버거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스테판 팔저 네슬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지난 몇 년간 건강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면서 “전 세계적인 채식주의 열풍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mss@heraldcorp.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