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K-Food, 뉴욕을 달리다
  • 2018.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명쉐프, 푸드트럭과 유튜브로 젊은 입맛 사로잡아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10일부터 23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달콤매콤 한국(Sweet Heat Korea) 캠페인’을 개최한다.



이번 캠페인은 뉴욕대학교(NYU), 컬럼비아대학교, 먼로대학, 맨하튼, 하이라인파크 등 뉴욕의 유명 대학교 및 명소에서 7000명의 뉴요커들에게 뉴욕에서 활동 중인 유명 쉐프들이 한국의 식재료로 직접 개발한 메뉴를 맨하튼 명소 곳곳에서 푸드트럭을 이용해 팝업형태로 소개하며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는 쉐프들의 레시피와 이야기를 유튜브(Sweet Heat Korea 유튜브 주소 : https://www.youtube.com/channel/UCq3O3El0RqUxxVxcRyrQBXQ)로 배포한다.

뉴욕의 명소인 첼시마켓에서 레스토랑 ‘먹바(Mokbar)’의 에스더(Esther) 쉐프는 유자차를 이용한 비빔면을 만든다. 맨하튼에서 미슐랭급 불고기 레스토랑인 ‘꽃(Cote)’을 운영 중인 사이먼(Simon) 쉐프는 신고배와 불고기를 소개한다. 브루클린의 유명 레스토랑인 ‘인사(Insa)’의 소희(Sohui) 쉐프는 대추를 이용한 순대를, ‘데이비스 아이스크림(Davey`s Ice Cream)’의 데이비드(David) 쉐프는 직접 개발한 고추장 아이스크림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에스닉푸드에 관심이 높은 소비주도층으로 부상한 대학생이나 젊은 뉴요커와 같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우리의 달고(Sweet: 오미자, 대추차, 배, 유차자), 매운(Heat: 고춧가루, 고추장) 맛을 소개하기 위해 계획됐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초부터 2000년대 초까지 출생한 세대를 일컬으며 SNS 사용, 멀티태스킹, 건강과 식생활에 대한 투자 등으로 대표된다.

캠페인의 구체적인 장소와 일자는 공식 홈페이지(www.sweetheatkorea.com)를 통해 확인 할 수 있으며, 시식을 원하는 사람은 ‘Sweet Heat’의 SNS를 팔로잉하고 간단한 설문에 응해야 한다.

백진석 aT식품수출이사는 “한국식재료에 대한 미국소비자의 인지도가 매우 높아졌으며, 특히 최근에는 매운맛에 대한 열풍을 타고, 라면, 고추장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를 계기로 한국 농식품의 대미수출은 매년 5%이상 증가 하고 있으며, 앞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구매를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해창 기자/hchwang@heraldcorp.com

유튜브 영상물에서 대추를 이용한 순대를 소개하는 ‘인사(Insa)’의 소희 쉐프 [사진=유튜브 동영상 캡쳐]
유튜브 영상물에서 유자차를 이용한 비빔면을 소개하는 ‘먹바(Mokbar)’의 에스더 쉐프 [사진=유튜브 동영상 캡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