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헬스
  • LDL 콜레스테롤 높으면 심혈관질환 사망 위험도 커진다
  • 2018.08.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육성연 기자]일명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지단백(LDLㆍlow-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가 나왔다. 건강해 보이는 사람일지라도 LDL 혈중수치가 160(㎎/㎗) 을 넘어서면 심혈관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70~90% 높아진다는 연구결과이다.
 
미국 텍사스 대학 사우스웨스턴 메디컬센터 내과 전문의 슈아이브 압둘라 박사 연구팀은 심혈관질환 또는 당뇨병 병력이 없는 30~40대 남녀 3만6375명을 대상으로 27년 동안 진행된 자료를 분석한 뒤,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에 따르면 혈중 LDL 수치가 100~160(㎎/㎗) 인 사람은 100이하인 사람에 비해 심혈관질환 사망률이 30~40%, 160~189인 사람은 90%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은 100~160(㎎/㎗) 그룹이 100인 사람에 비해 약 1.8년, 160인 그룹은 4년 빠르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LDL 혈중수치는 통상 100(㎎/㎗) 이하 정상, 100~129 높은 정상, 130~159 경계, 160~189 (㎎/㎗) 높음, 190 이상 매우 높음으로 분류된다. LDL은 콜레스테롤을 혈관 벽으로 운반해 쌓이게 하기 때문에 ‘나쁜’ 콜레스테롤, 고밀도 지단백(HDLㆍhigh-density lipoprotein) 콜레스테롤은 반대로 혈관 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거두어 간(肝)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린다.
 
연구결과에 대해 베일러 의대 심혈관연구실장 크리스티 밸런타인 박사는 의사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에 따라 생활습관 개선을 권고할지, 고지혈증 치료제 스타틴을 처방할지를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AHA) 학술지 ‘순환’(Circula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gorgeous@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 휴가지에서 탄 피부, 이게 최고
운동 마니아, 채식주의자 사로잡은 美 스벅 신메뉴
알코올 솜으로 주변 물건을 닦아보았다
샤워 필터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