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잔뜩 사다두면 안좋은 식품들
  • 2018.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집에서 뭔가를 만들어 먹으려면 일단 식재료를 사와야 합니다. 가족 구성원이 많을수록 장보는 것도 꽤나 에너지 쏟는 일입니다. 그래서 대부분의 식재료를 한 번에 대용량을 사다두고, 조금씩 나눠 먹는 분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조금은 번거로워도 조금씩, 자주 사다가 먹는 게 좋은 식재료도 있습니다.

▶향신료

전통적으로 한국인들의 부엌에 있던 고춧가루, 후추. 이젠 가정에서도 이보다 더 다양한 향신료를 씁니다. 바질, 오레가노, 타임(백리향) 등. 아무리 음식의 맛을 살리는 마법의 향신료라도 대량으로 사다가 구매하진 않는 게 좋습니다. 각 향신료 특유의 향은 물론, 맛도 서서히 변하기 때문이지요.

▶커피 원두

집에서 직접 커피를 내려 마시는 분들 많습니다. 커피 산지에 따라 맛도 다양한데요. 그때그때 적당량만 사다가 먹길 추천합니다. 커피 역시 오래 둘수록 향과 맛이 떨어지기 마련입니다.

▶치즈

커다란 비닐 포장지에 든 모차렐라 치즈를 냉동실에 넣어두고 가끔 꺼내 드시는 분들 있습니다. 냉동만 하면 나중에라도 얼마든지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 착각. 특히 유제품인 치즈는 신선도가 더욱 중요합니다. 치즈가 필요할 때만 소량으로 구매해서 다 소진하는 걸 추천합니다.

▶견과류

견과류가 몸에 좋다고 하는 여러 가지 이유 중 하나는 식물성 오일, 불포화 지방산이 많기 때문인데요. 이 지방산은 식품의 신선도도 오래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그렇다고 큼지막하게 포장된 견과류를 사는 건 피하세요. 기름이 든 견과류를 실온에서 오래 두면 서서히 산패할 수 있습니다. 1주일 정도 먹을 분량만 사다가 먹고 남은 건 냉장보관하시면 됩니다.

▶현미

현미에는 식물성 기름이 흰쌀보다 더 많이 들었습니다. 덕분에 보존성도 더 좋은 편이죠. 그렇다고 잔뜩 사다두고 먹는 게 좋은 것도 아닙니다. 견과류처럼 실온에 오래 두면 변질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각종 소스

케첩이든 마요네즈든 일단 개봉을 하면, 신선도는 급격히 떨어집니다. 대형 마트엘 가면 캔이나 플라스틱 용기에 든 대용량 케첩 또는 마요네즈가 있는데요. 식당업소용으로 나온 제품들입니다. 일반 가정에서는 300~500g짜리를 사다가 드세요.

nyang@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회, 재사용 한다고요?
외국에서 더 놀라워하는 한국의 바나나
'저칼로리 다이어트', 8주간 하면 나타나는 변화
'기록적 무더위', 계란 한 알이 필요한 이유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