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미국인의 식습관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
  • 2018.04.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스테이크를 즐겨 먹는 미국인의 식습관이 기후변화에 최악의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제학술지 ‘환경연구보’(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미국인의 20%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에 달하는 46%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당한 양의 소고기 소비 때문이었다.

미국 미시간 대학과 툴란 대학의 공동 연구팀은 미국인의 식단이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300가지가 넘는 식품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환경 영향을 평가하는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해당 데이터베이스를 미국인 1만 6000명 이상의 일일 식단 자료와 연결, 탄소발자국이 많은 식단의 리스트를 작성했다. 

그 결과 온실가스 배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사람들은 가장 적게 영향을 미치는 사람에 비해 온실가스를 무려 8배나 더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두 그룹 간의 온실가스 배출량 차이의 72%는 소고기 소비량에 있었다. 소고기 소비가 많을수록 온실가스 배출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업이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육우와 젖소의 생산과정에선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는 주범 중 하나인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다. 연구팀의 마틴 헬러 연구원은 “소가 먹는 많은 양의 사료를 만들기 위한 비료 등을 생산할 때 엄청난 에너지가 소비된다”며 “소들의 트림은 메탄을 발생시키고 배설물을 통해서도 온실가스가 배출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유엔 식량농업기구(UN FAO)에 따르면 전 세계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은 71억 이산화탄소톤(tCO₂ㆍ온실가스 배출량을 이산화탄소 기준으로 환산한 값)으로, 전체 배출량의 14.5%에 달한다.

마틴 헬러 연구원은 “미국의 경우 육류를 통한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면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기후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그룹이 전체 평균 칼로리를 줄이고 육류에 덜 의존해 미국인 평균 식단을 유지하면 1일 온실가스 배출량은 6억 6100만 대의 승용차를 제거하는 것과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

연구팀은 “미국에선 식습관 변화와 함께 식품 생산 과정이 개선되면 온실가스 총 배출량을 10% 가까이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shee@heraldcorp.com

[지금 뜨는 리얼푸드]
▶ 다리 부종에 좋다고 입소문난 잇템 모아봄
두려운 관절염 막으려면 이것 드세요
패스트푸드 매장에서 당신이 빠지는 '함정'
고구마, 이렇게도 먹는구마!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