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Play
  • 웰빙
  • 푸드 피라미드는 어떻게 진화했나?
  • 2017.12.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리얼푸드=고승희 기자] 먹거리가 넘쳐나는 때다. 어딜 가나 맛집이 홍수를 이룬다. 현대인의 가장 큰 문제는 다름 아닌 ‘과식’으로 떠올랐고, 맛 뿐만 아니라 영양과 건강을 생각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는 요즘이다.

‘건강한 식단’에 대한 관심은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서구문화권의 경우 나라에서 나서 권장식단을 만들기도 했다.

권장식단의 개념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70년대 스웨덴이었다. 스웨덴 국립 보건복지위원회가 만든 푸드 식단표는 매 끼니마다 영양소별 균형잡힌 식사를 권장했다. 1972년 당시 농산물 파동으로 식량 가격이 폭등하자 나라에선 합리적인 가격으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푸드 피라미드를 만들었다.

<USDA 푸드 피라미드>

스웨덴의 푸드 피라미드에 영감을 받아 태어난 것이 미국 농무부(USDA)의 푸드 피라미드다.

1992년 4월 탄생한 USDA의 푸드 피라미드는 총 4개 단에 영양군별 음식물을 배치했다. 미국식 푸드 피라미드에선 가장 아랫단에 빵과 같은 탄수화물을 배치했고, 그 위로 채소와 과일, 그 위로 유제품과 단백질, 그 위로 지방과 오일, 당류가 배치됐다. 식품의 60%를 탄수화물로 섭취하고 지방은 최소화한 식단 구성이다.

문제는 이 피라미드가 만들어지던 과정에서 농식품업계의 로비가 치열했다는 사실이다.

애초 USDA 영양학자들은 하루 세끼 5~9 접시의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먹으라고 권장했지만 과일과 채소 양은 2~5접시로 교체됐다. 전체 곡물 양은 두배로 늘었다. 이 피라미드는 미국의 각 가정과 학교에서 충실하게 따르는 권장식단이 됐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푸드 피라미드 도입 이후 비만율은 오히려 증가했다.

<마이 피라미드>

푸드 피라미드는 이후 몇 차례 개정을 거쳤다. 2005년 개정할 당시엔 미국 성인의 약 65%가 비만이었다. 이에 맞춰 등장한 개정판인 ‘마이 피라미드’는 개인별 연령과 활동량에 따라 12가지로 세분해 식단을 짰다. 하지만 이 식단 역시 구분이 혼란스럽다는 이유로 비판이 많았다.

<하버드 피라미드>

정부에서 발표한 권장식단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자 2005년 미국 하버드 대학이 나서 이를 보완할 수 있는 형태를 선보였다.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에선 1980년대부터 12만명의 간호사와 5만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식단 구성을 위한 연구와 조사를 지속했다. 하버드대는 이 피라미드를 통해 동물성 지방과 식물성 지방을 구분했고, 탄수화물은 정제 탄수화물과 통곡물로 구분했다. 지방이나 탄수화물은 무조건 나쁘다는 통념을 깬 식단이었다.

<마이 플레이트>

이후 미국 농무부는 ‘마이 플레이트’(My Plate)를 선보였다. 2011년 6월 등장한 이 형태는 한 눈에 들어오기 쉽게 식단 구성을 최소화했다. 4분할된 접시가 기본이고 한 가지를 첨가했다. 총 과일, 채소, 곡물, 단백질에 유제품을 섭취하는 방식이다. 접시의 절반은 채소와 과일로 채우고, 나머지 1/4는 곡물, 1/4는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다. 기존 피라미드에서 곡물을 대표하던 빵과 단백질을 대표하던 고기가 사라진 형태다. 특히 ‘마이 플레이트’에선 ‘단백질=육류’라는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접시의 한 쪽을 육류 대신 ‘단백질’로 표기했다.

USDA에 따르면 ‘마이 플레이트’ 권고를 가장 잘 지킨 남성을 추적 관찰한 결과 향후 8~12년 동안 심장질환, 암은 물론 각종 만성질환 발병 위험이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헬시 이팅 플레이트>

‘마이 플레이트’는 이후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에 의해 부족한 점을 고안한 형태로 다시 작성됐다. ‘헬시 이팅 플레이트’(Healthy Eating Plate)라는 이름의 식단에선 ‘마이 플레이트’와 마찬가지로 야채와 과일을 접시의 절반으로 삼고 나머지 1/4는 통곡물, 1/4는 건강한 단백질을 섭취하도록 했다. ‘마이 플레이트’와의 차이점은 더 구체적이라는 점이다. 야채 섭취에도 규정이 있다. 하버드 대학은 감자는 야채로 포함하지 않았다. 거기에 트랜스지방을 피하고, 버터는 제한하되 건강한 오일을 먹는 것을 권장했다. 설탕이 들어있는 음료는 피하고 우유와 유제품은 하루에 1~2잔으로 제한했다.

미국 하버드 대학에 따르면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원의 식단과 가장 근접한 식단을 유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남성은 낮은 점수를 받은 사람들보다 주요 만성 질환이 발병할 확률이 20% 낮았다. 그 중 해당 식단을 가장 잘 따른 남성은 심혈관 질환 발병 위험이 40% 가까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shee@heraldcorp.com

[사진=미국 농무부, 하버드 대학]

[지금 뜨는 리얼푸드]
디톡스가 필요하다는 증거
스타벅스의 야심작, '잇밸런스 샐러드' 먹어봄
▶ '스벅 덕후'가 먹어본 푸드 신메뉴 리얼후기
'콩 삶은 물'로 만든 크림...용도가 뭘까?
면 없는 라면이 나타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