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GO GREEN
  • [지구의 역습, 식탁의 배신]①감자-“기후변화를 믿지 않는 것은 트럼프뿐…기후변화는 재앙 아닌 기회”
  • 2017.09.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후변화도 기회…위기 대처, 새로운 작물의 재배”
- “대책 없는 기후변화는 재앙”

[리얼푸드=페루(리마) 고승희 기자] 4000여종의 감자가 자라고, 사차인치 마카 퀴노아 아보카도 등 각종 슈퍼푸드를 전 세계로 공급하는 페루는 명실상부 ‘농업대국’이다.

벤자민 키한드리아 농업부 차관은 “지금 기후변화는 전세계적으로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다“며 ”기후변화를 믿지 않는 것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뿐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위기는 눈 앞에 그려졌지만, 벤자민 키한드리아 차관이 그리는 미래는 어둡지 않다. 그는 ”기후변화에도 불구하고 페루엔 수많은 다양성이 존재하고, 철저한 준비가 돼있기에 우리에겐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페루의 다양한 감자들

페루 정부와 수출기업, 유엔 식량농업기구( UN FAO) 페루 본부가 ‘따로 또 같이’ 진행하는 각각의 프로젝트들만 살펴보면 페루는 ‘농업 선진국’에 가깝다.

페루 농업부에선 이미 10년 전부터 꾸준히 기후변화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 농작물이 기후변화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대책을 세워왔다. 2014년엔 지구의 기후변화를 관측하는 기술을 개발해 위성을 띄웠고, 45억 달러(한화 5조 954억원)의 예산을 들인 프로젝트를 통해 감자, 쌀, 옥수수 등 페루에서 생산하는 모든 농작물의 유전자를 보관해 미래식량으로 보존할 수 있는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기업도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다. 가뭄으로 ‘물 부족’ 현상이 극심해질 때 물 낭비를 막으면서도 농작물 생산 피해를 줄이기 위한 장치를 기업이 가지고 있다. 수출 기업의 농작물 재배 지역의 “땅 안엔 습도를 체크하는 센서가 부착”돼있다. 농업부에 따르면 이 센서는 토양의 습도를 확인해 “메마른 지대에만 물을 공급”한다. 불과 10% 지역에만 해당하지만, 기업이 자체적으로 투자해 해외 기술을 수입해 만든 기술이라는 점이 고무적이다. 수출기업들의 협회인 아덱스(ADEX)에선 물 부족 지역에 물을 배급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자체 ‘날씨 예보 센터’인 세나미를 두고 응급 위기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페루 리마 수르키요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농산물

FAO 페루 본부에선 페루 국민의 ‘식량 안보’를 목표로 한다. ‘기후변화의 위험지역’을 시뮬레이션(플랑 그락크ㆍPlan GRACC 프로젝트)하고, 사라질 위기의 농작물의 원활한 재배(아미까프ㆍAMICAF 프로젝트)를 연구한다.

곤잘로 데하다 FAO 연구원은 “페루엔 다양한 지역과 계절이 존재하고 있어 기후변화가 나타나도 특정 지역에서 재배가 되지 않으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다”며 “기후변화는 피할 수 없지만 대응할 수 있는 노력과 다양한 환경은 우리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벤자민 키한드리아 페루 농업부 차관

실제로 FAO에 따르면 40년 전 페루에서 아스파라거스가 재배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아스파라거스는 페루 수출 농산물 1위에 올라있는 품목이다. 곤잘로 데하다 연구원은 “2050년 사막과 해안 지역에서 재배되는 감자는 사라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이 지역에선 기후변화에 적응한 새로운 작물이 재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했다.

하지만 준비되지 않은 위기는 언제든 찾아온다. 벤자민 키한드리아 차관은 “대책 없이 닥치게 되는 기후변화는 재앙”이라고 강조했다.

페루에선 재난이 닥친 이후 처리과정이 더뎌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곤 한다. 재난 기간 동안에 발생한 문제들에 대한 ‘해결책’은 무방비 상태다. 페루 정부와 기관, 아덱스는 이에 “예보 없이 닥친 재난”이라며, 한 목소리로 ‘기상청의 무능’을 꼬집었다. 

곤잘로 데하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페루 본부 연구원

아덱스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농업 수출 부문은 놀라운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아덱스 기준 지난해 40억 달러(한화 4조 5280억 원)에서 2017년 7월까지 525억 달러(한화 59조 4300억 원)로 늘었다. 하지만 올 한 해 엘니뇨로 인해 빚어진 수출 피해는 상당하다. 파울라 까리온(Paula Carrion Tello) 아덱스 농업 수출 부문 매니저는 “농업 부문에서 (예상치보다) 200만 달러(22억 6400만 원)의 피해를 봤고, 망고, 아보카도, 퀴노아, 포도 재배 지역은 피해를 복구 중인 상태”라고 말했다. 페루 전체 농산물의 수출 1위 품목인 아스파라거스의 수출 실적은 37%, 4위 품목인 망고는 44%나 떨어졌다. 

리마에 위치한 아덱스
파울라 까리온 매니저는 “재난 위기의 변화가 발생할 조짐이 보인다면 최소한 며칠 전에라도 예보를 해야 위기상황으로 전환해 대응을 할 수 있다“며 ”응급 상황이 닥치기 전에 예보를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페루엔 예보 기술력이 부족하다는 것이 정부와 각 기관의 공통된 판단이다. 벤자민 키한드리아 농업부 차관은 “페루는 지역이 너무 다양하다 보니 하나의 기술로는 날씨 예측이 불가능하다. 아직은 더 발달한 기술이 정착하지 못했다”며 “보다 치밀한 예보가 따라와야 한다”고 말했다. 곤잘로 데하다 FAO 연구원 역시 “날씨를 보다 정확하게 미래 예측해 농작물 수확 문제를 예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ee@heraldcorp.com

※ 이번 기획보도는 지난 2월, 삼성언론재단이 공모한 기획취재 지원사업 선정작입니다.

[관련기사]
[지구의 역습, 식탁의 배신]“감자재배, 올해에도 100m 올려야 해요”-시리즈를 시작하며
[지구의 역습, 식탁의 배신]①감자-‘안데스의 유산’ 감자가 사라진다
[지구의 역습, 식탁의 배신]①감자-2050년, 무엇이 사라지고 무엇이 남나?
[지구의 역습, 식탁의 배신]①감자-‘종의 다양성’이 식품 종말을 막는다


[지금 뜨는 리얼푸드]
유제품, 식빵, 설탕...셰프가 말하는 "셀럽들이 안 먹는 것들"
▶  기름진 추석음식 방어전이 시작되었다.
▶  '슈크림라떼' 열풍 이을까? 스벅 신메뉴 먹어보니..
가을 등산, 등산 초보가 꼭 챙겨야 할 간식은 무엇?
본고장 미국 서부에서 맛본 '버터커피' 후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