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피플
  • “닭은 스스로 씻죠…살충제 필요 없어요”- ‘윤리적 사육’ 실천하는 지각현 농부
  • 2017.08.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각현 농부가 말하는 진짜 친환경 달걀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소위 ‘공장식 축산’이 공격받는 건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등 가축 전염병이 창궐할 때마다 공장식 축산은 십자포화를 맞았다. 그럼에도 그런 사육방식은 건재하다. 단위면적에 가능한 많은 숫자를 키워야 ‘돈’이 되기 때문이다. 수익성이란 벽은 이처럼 허물기 어렵다.

살충제 달걀이 ‘파동’ 수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정부는 전국의 산란계 농가 전수조사까지 벌이며 확산을 막는데 동분서주한다. 이번 사태의 배경에도 ‘공장식 사육’이란 키워드가 똬리를 틀고 있다. 날개도 펴지 못하는 좁은 공간에서 밤낮을 가리지 않고 사료를 먹으며 그야말로 ‘사육’되는 닭.

한 양계업 관계자는 “옴짝달싹 못하는 환경에선 해충이 생길 수밖에 없고 살충제를 뿌리지 않을 수가 없다. 놀라운 일도 아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수조사 대상인 산란계 농가 1200여곳 가운데 99% 가량이 케이지(철제 우리), 밀폐식 사육을 한다. 물론 이 가운데서도 유독 환경이 나쁜 곳이 있고 상대적으로 나은 곳도 있다.
충북 청주에서 산란계 농장을 운영하는 지각현 농부.

충북 청주에서 산란계 농장을 꾸려가는 농부 지각현 씨. 그의 농장은 공장식 사육을 하지 않는 1%에 속한다. 여기서는 평평한 우리에 닭들을 키우는 데 문제가 되는 살충제는 아예 사용하지 않는다. 지 씨는 16일 오전 축산당국으로부터 “달걀에 이상 없다”는 판정을 받았다. 현재 유통이 중단된 상태인데 1~2일 안에 판매를 재개할 예정이다.

지 씨는 “동물을 기를 때 돈만 따지니 수익성을 우선할 수밖에 없다”며 “대량생산은 동물의 안위는 개의치 않는데, 결국 그로인한 피해는 사람한테 돌아옵니다”고 안타까워했다.

닭을 비롯한 가금류에는 사실 살충제가 필요 없다. 스스로 깨끗하게 하는 습성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밀폐된 공간에 거의 갇힌 채 자라는 가금류는 몸 청소를 하지 못한다. 때문에 농가는 살충제를 찾는다. 사육 밀도가 높은 농장일수록 닭에 기생하는 해충이 기승을 부린다. 살충제는 더 독해진다.
지각현 농부의 농장에서 자라는 산란계들. 이곳 닭들은 몸에 달라붙은 해충을 스스로 제거하며 큰다. [사진=지각현 씨 제공]

지각현 농부는 “3.3㎡당 7~8마리가 지내는 정도로만 공간을 확보해주면 닭이 흙으로 목욕하고 일광욕도 할 수 있어요. 그래서 기생충, 세균이 생길 일이 없죠”라고 말한다. 그의 농장에선 항생제, 성장촉진제, 난황착색제 등 20가지 물질도 닭에게 주지 않는다. 사료 대신 통밀, 통현미 같은 곡물과 매실ㆍ양파 발효액을 먹인다.

물론 이런 환경으로 키우면 비용은 불어난다. 달걀을 대량생산하기도 어렵다. 자연스럽게 판매가격은 뛴다. 보통 달걀 한 알에 200~300원 수준이면, 지 씨의 달걀은 1000원쯤 된다. 현재 농장에서 닭 1000여마리를 키우는데 여기서 나오는 달걀의 99%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직접 판매한다. 대형 마트를 통해 유통되는 건 현재로서는 언감생심이다.
양계농가에서 흔한 케이지. 이런 환경에서 자라는 닭들이 할 수 있는 건 고개를 움직여 사료를 먹는 것 뿐이다. [리얼푸드DB]

지각현 씨는 “정부가 동물복지 인증제 등을 만들어서 유도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소비자들의 인식이 바뀌는 일입니다. 소비자들이 조금 더 돈을 지불하더라도 청결한 환경에서 윤리적으로 생산된 축산물을 찾다보면 생산자들도 움직이거든요”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관련기사]
태음인? 소양인? 체질에 따른 추천음식 리스트
지긋지긋한 뱃살과 맞서싸우는 음식들
입안이 만신창이…혓바늘 돋았을 때, 뭘 먹어야 하나
정크푸드 좋아? 당신에게 일어날수 있는 일들
여름철 보약, 네가 자꾸 생강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