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 뉴스레터
  • 모바일
  • Read
  • 트렌드
  • “김치찌개에 토마토를 넣으면 어떨까?” 실험하며 배우는 요리교실
  • 2017.0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송파구 마천동 청소년을 위한 요리교실 가보니…

[리얼푸드=박준규 기자] 검정색 앞치마를 두른 10대들이 뭔가를 만들고 있다. 둘씩 짝지은 아이들 앞엔 가스버너, 묵은지, 토마토, 꽁치 같은 게 보인다. “토마토를 그냥 잘라서 넣을까, 아님 데치고 껍질을 벗길까”, “고추장하고 된장을 반반씩 섞을래”하며 얘길 주고받는다. 요리 경연대회를 연상시키는 풍경. 그런데 뭔가 잘 안 풀리는지, 한 팀이 누군가를 향해 고개를 돌린다. “좀 도와주세요”하는 듯한 눈빛이다.

지난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마천1동에 있는 쿠킹 스튜디오를 찾았다. 50㎡쯤 되는 공간은 스테인리스 조리대와 작은 부엌, 각종 식기와 부재료 등으로 잘 꾸며졌다. 
지난 13일 서울 마천동 일촌공동체 쿠킹 스튜디오에서 윤경훈 센터장(맨 오른쪽)과 주미영 원장(맨 왼쪽)이 학생들과 함께 김치찌개를 먹고 있다. 아이들이 직접 만든 음식들이다.

이날 중고등학생 6명이 이곳에서 요리를 배웠다. 아이들이 도움을 원하는 눈빛을 보냈던 사람은 윤경훈(57) 사단법인 일촌공동체 송파센터장이다. 윤 센터장은 주미영 원장과 함께 이 작은 스튜디오를 이끌면서 요리를 가르친다.

이날 미션은 묵은지를 활용한 김치찌개 만들기였다. 묵은지는 공통적으로 사용하되, 다른 부재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었다. 두 팀에선 햄과 꽁치를 선택했고 손승옥 군 팀은 토마토를 골라잡았다. 김치찌개 재료로는 과감한 선택.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 궁금했는데, “그냥 한 번 시도해 보려고요”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날 수업의 막내들인 홍근-규호 군이 의견을 나누면서 김치찌개를 만들고 있다.

윤 센터장과 주 원장은 가급적 ‘이래라 저래라’하지 않으려 한다. 일단은 아이들이 스스로 고민하고 판단해서 하도록 돕는다. 이날도 두 사람은 유심히 아이들의 작업을 지켜보다가 필요할 때만 개입했다.

호기롭게 토마토 김치찌개에 도전한 승옥 군 팀이 “물이 너무 많아 불어난다”며 SOS를 쳤다. 윤 센터장은 “토마토 자체에 수분이 많아서 무턱대고 하면 홍수가 나는거야”했다. 물을 덜어내고 다른 재료를 써서 맛을 살려보라는 조언을 덧붙였다. 팀원들은 두반장(콩으로 만든 중국식 장)을 조금씩 넣으며 '응급수술'에 나섰다. 이런 시행착오가 아이들에겐 다 배워가는 과정이다.

이날 수업의 막내는 중학교 2학년 동갑내기 홍근-규호 군이었다. 두 친구의 집은 경기도 파주와 일산이다. 쿠킹 스튜디오까지는 지하철로 왕복 3시간 거리. 요리가 재밌어서 별로 힘들다는 느낌은 없다고 한다.

한규호 군은 “1학년 자유학기제에 학교에서 요리를 배우기도 했지만 2학년부터는 학교에선 배울 기회가 없다”면서 “친구들도 학원 다니느라 바쁘고 요리에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승옥 군이 완성된 토마토 김치찌개를 그릇에 담는 모습.

주미영 원장은 “요리는 단순히 기술의 문제가 아니다. 친구들과 같이 하면서 자연스럽게 분업과 양보심, 배려심, 협동심을 키우고 매사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자세를 갖게 된다”며 “인성교육에 아주 좋은데 당장 성적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엄마들은 이걸 이해 못한다”고 아쉬워했다.

50분만에 모든 조리를 마치고 세 팀의 김치찌개를 두고 둘러앉았다. 윤 센터장이 “뭐가 제일 맛있는지 얘기해보자”고 했다. 의외로 토마토 김치찌개를 꼽는 의견이 많았다. 

주 원장은 몇몇 아이들에게 어떤 재료들을 사용했는지, 조리 순서는 어땠는지 물었다. ‘복습’을 시키는 것인데, “이렇게 되짚어야 다음에 아이들이 직접 해볼 수 있는 자신감이 생긴다”고 했다.

이곳 쿠킹스튜디오에선 40명 정도가 요리를 배운다. 가끔은 지역 청소년수련원이나 사회복지기관 등에서 수업 요청을 해오기도 한다. 수업 콘셉트는 그날그날 다르다. 제철 재료를 활용한 음식을 가르치기도 하고, 때론 인터넷에서 인기를 끄는 메뉴를 만들거나 조별로 음식 대결을 펼치기도 한다. 윤 센터장은 “집에서는 부모들이 금지하는 칼질이나, 불 다루는 것을 여기에선 마음껏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아이들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곳에서 가벼운 마음으로 배우다가 우연히 적성을 발견하는 친구들도 있다. 시행착오 끝네 성공적으로 토마토 김치찌개를 끓여낸 승옥 군은 “요리를 만들면서 얻는 성취감이 크다”며 “일식 요리사가 꿈”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서울시가 주최한 ‘올본 요리대회’ 입상자도 이곳 요리교실에서 나왔다. 윤 센터장의 ‘수제자’들이다. “이런 수업이 어떤 친구들에겐 요리사로 성장할 수 있는 씨앗이 되기도 해요.” 윤 센터장이 아이들 요리 교육에 열심을 쏟는 이유다.

nyang@heraldcorp.com

[지금뜨는 리얼푸드]
피곤하긴 한데...커피 말고 뭐 없을까?
물 마시기 너무 힘든 당신...이건 어때요?
82년생 몸짱, 그녀가 먹으면서 하는 몸매관리법
에너지드링크 때문입니다
대세인 유산균, 매일 먹으면 좋은 이유
이곳에 가면 지드래곤을 볼 수 있나요?


관련기사